> Home > 설교와칼럼 > 디딤돌
예수 이름으로 글쓴이 : 윤희문 2018.06.14
  예수 이름으로 우리는 예수 이름으로 용서하고 사랑하기보다는 내가 원하는 것을 고집할 때가 더 많다 우리는 예수 이름으로 예수를 닮아가기 보다는 세상을 따...
꿈에도 소원은 통일 글쓴이 : 윤희문 2018.06.04
  꿈에도 소원은 통일 남북이 만나고 북미가 만나 분단 68년에 정전 협정 65년 찢겨지고 갈라져 서로 등돌린 조국 땅에 꿈에도 그리던 통일이 올까 러시아와 중국,일본이 검은 손...
마음을 넓혀 놓으세요 글쓴이 : 윤희문 2018.05.30
  마음을 넓혀 놓으세요 닫힌 마음은 상처받은 마음이요 너는 없고 나 밖에 모르는 불쌍한 사람의 교만입니다 좁은 마음은 지혜와 총명 대신 원망과 불평으로 상...
오월의 숲 속에서 글쓴이 : 윤희문 2018.05.25
  오월의 숲 속에서 나무가 하늘을 바라보듯이
그대가
나의 마음을
어디서나
바라볼 수 있다면
떠가는 구름
나의 편지가 되고

호숫가를 거닐듯이
...
내가 섬이 되는 날 글쓴이 : 윤희문 2018.05.18
  내가 섬이 되는 날 화초에 물주듯 하루 종일 내려서 내 마음에도 내리는 봄비가 좋다 하나님 한 분 만을 위한 고독을 알기까지 겨우내 쌓였던 마음의 먼지들을 씻...
병실에서 글쓴이 : 윤희문 2018.05.10
  병실에서 우리 누구나 원하지 않는 질병으로 병실 침대에 누워 모든 자유 잃어버리고 누워 있을 때가 있습니다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이여 스스로 벗어날 수 없는 질병의 고통 속에서 눈물어린 기...
조개 시금치국 글쓴이 : 윤희문 2018.05.03
 









조개 시금치국 오랜 만에 싱싱한 시금치로 조개국을 끓였습니다 입을 꼭 다물고 있던 조개들이 뜨거운 끓는 물에 입을 열었습니다 바닷 냄새가 풍겼습...
봄비의 기도 글쓴이 : 윤희문 2018.04.27
  봄비의 기도 따스한 햇살에 얼었던 마음을 내어주는 메말랐던 땅 거기에 내리는 봄비 나의 기도가 됩니다 겨우내 아팠던 가슴에 싹을 내기를 바라며 밤새 내린 봄비의 기도는 구름이 끼지않은...
딸을 시집 보내며 글쓴이 : 윤희문 2018.04.16
  딸을 시집 보내며 건넌 방에서 자고 있는 딸의 숨소리만 달라져도 한 밤 중 깊은 잠 속에서 어찌 들었는지 깨어 달려갔다는 아내의 증언 이젠 그렇게
가까이 두고 있을 수 없으나 아빠 대신...
宇宙에 산다 글쓴이 : 윤희문 2018.04.12
  宇宙에 산다 天地玄黃 宇宙洪荒 하늘은 검고, 땅은 누르며, 우주는 넓고도 거칠다 千字文은 왜 내가 살고 있는 집을 지붕은 검고, 바닥은 누르며 넓고도 거친 우주로 시작했을까 하나님의 말...
목련은 말한다 글쓴이 : 윤희문 2018.04.06
  목련은 말한다 위선으로 더럽혀진 내 모습 편견으로 일그러진 세상 거짓으로 병들어 신음하는 너와 나 차마 부끄러워 얼어붙은 겨울 뒤에 숨었다 나는 있고 너는 없는 겨울보다 더 차가운 오만...
봄볕이 따사로운 날 글쓴이 : 윤희문 2018.03.29
  봄볕이 따사로운 날 춘분은 지났어도 날씨는 봄이 아니라고 차가운 새벽인데 모처럼 따사로운 봄볕이 부활을 기다리는 빛처럼 마음을 정겹게 합니다 우리 곁을 먼저 떠난 우리 가슴에 남아 우리...
눈이 내리면 글쓴이 : 윤희문 2018.03.22
  눈이 내리면 눈이 내리면 숨찬 나날들 속에서 조용히 쌓여가는 눈처럼 내 마음이 고요함을 그리워합니다 소리없이 바람에 날리는 눈이 시끄럽고 복잡하게 중심도 없이바삐 움직이던 마음의 발걸음...
나보다 못난 사람은 없습니다 글쓴이 : 윤희문 2018.03.15
  나보다 못난 사람은 없습니다 우리가 걸어야할 좁은 길 주님과 함께 동행하기를 원한다면 칭찬보다는 멸시받음 사랑보다는 미움받음이 당연하지 않은가 사람 대접 못받는다고 버림받고 왕따 당한다...
잠 못 이루는 밤 글쓴이 : 윤희문 2018.03.07
  잠 못 이루는 밤
몸은 지쳐 누웠어도 마음은 분주한 밤 어둠이 깊어갈수록 잠은 멀리 달아나고 마음의 잔이 온갖 생각으로 출렁일수록 당신만을 기억하고 밤을 새우면서도 당신만을 생각하렵니...
겨울 언덕에서 글쓴이 : 윤희문 2018.03.01
  겨울 언덕에서 봄이 오려는지 날씨도 제 얼굴을 찾지 못해 우리 몸도 많이 아프고 하찮은 일에도 상처받은 마음과 영혼도 아파서 많이 지쳐있는 계절의 길목 봄에게 자리를 내줄 겨울 언덕에서더 ...
내 마음에 글쓴이 : 윤희문 2018.02.22
  내 마음에 내 마음에 성령의 바람이 불면 노를 젓지 않고도 당신이 이끄시는대로 기도의 길을 따라 가고 내 마음에 두레박이 있다면 끊임없이 차오르는 당신의 샘물에서 길어 마시는 생수로 ...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라고 글쓴이 : 윤희문 2018.02.15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라고 굳이 긴 세월 뒤돌아보지 않아도 지금 이 순간 숨쉬고 살아 있음에 내 것으로 사는 것이라고 하나라도 내세울 것이 없기에 오직 주님의 은혜로 살고 있다고 감사할 수 밖...
십자가의 초대 글쓴이 : 윤희문 2018.02.07
  십자가의 초대 기도하기에 너무 바쁘고 기도하기 싫다면 어디로 가는지 왜 사는지도 모르면서 가장 잘 사는 것처럼 뿌듯한 인생을 산다고 생각합니다 말씀을 따라 살자니 괴롭고 귀찮다면 이웃에...
자신을 속이는 훈련이 되지 않게 하십시오 글쓴이 : 윤희문 2018.02.01
  자신을 속이는 훈련이 되지 않게 하십시오 이번 주부터 봄학기 훈련이 시작됩니다. 그래서 훈련이 왜 중요한지 그리고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혹시라도 훈련을 안수 받고 집사, 장로가 ...
[처음]  1 10  [다음] [마지막] 
800 Hurley Ave., Rockville, MD 20850 | Tel.301-838-0766 (교회), 301-838-9445 (목사관) | Fax.301-838-0766
Copyright (c) 2008 Korean Presbyterian Church of Rockvill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