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설교와칼럼 > 디딤돌
 
QT-어린이 목장에서 어른까지
윤희문 2013-02-22 09:54:45 225

QT-어린이 목장에서 어른까지

 

이번 주일(2 24) 오후에 있을 어린이 목자 세미나에서 어른들이 어린이 목자들의 QT 생활을 도와줄 수 있도록 준비하면서 느끼게 된 것을 나눕니다. 우리가 말하는 QT‘Quiet Time’의 첫자를 따서 ‘QT’ 라고 부릅니다. 어린이 목자들은 어른 목장에서 부모님들과 함께 온 자녀들을 섬기는 초등학교  4학년 이상되는 인도자들 입니다. 어린이 목자들이 동생들을 목장에서 섬기기 위해 자기 나름대로 일주일 동안 말씀도 외우고 기도하고 말씀을 묵상하는 시간을 가지도록 훈련을 받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실제로 목장에서 어린 동생들을 섬기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 훈련 가운데 중요한 것이 QT 입니다. 마찬가지로 어른들도 목자로 섬기기 위해선 한 주간 내내 영적 충전과 훈련 가운데 목장의 가족들을 섬길 수 있는 에너지를 하나님께로부터 공급받게 되는 것과 같을 것입니다.

 

QT란 그런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을 말합니다. 하나님의 말씀 속에서 하나님의 생각을 발견하고 하나님의 뜻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되는 것이 QT를 하는 사람입니다. 어린이 목자로 섬긴 어린이들을 보면 자라감에 따라 놀라운 지적, 영적, 정서적 성장을 하게되는 것을 발견하고 저도 놀랍니다. 가장 훌륭한 신앙 훈련이요 인격자로 성장할 수 있는 하나님의 은혜의 통로입니다. 아이들은 자라면서 세상적인 지식과 문화의 영향을 받아 인간 중심의 사고 체계가 세워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것을 따라 살게 되는데, QT하는 어린이는 이런 인간 중심의 사고 방식에서 하나님 중심의 생각으로 바꾸어갖게 됩니다.

 

QT 하는 사람은 오늘(now),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야하기 때문에 매일, 하나님의 말씀을 열고, 읽고 묵상하는 과정을 통해 하나님의 법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그 명령을 지키고,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께 의뢰하고(Trust in the Lord), 하나님을 경외하고 악에서 떠나는(Fear the Lord and turn away from evil) 더 나아가 적극적으로 악에게 도전하는 영적인 삶과 경건한 삶을 살다가 돌아와서 저녁에 하나님께 살아온 삶을 보고하는 사람입니다.

 

이런 QT하는 삶은 하루 아침에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적극적인 훈련이 필요합니다. 쓴 보약을 어린이들은 먹기 싫어합니다. 강요해서 될 일이 아닙니다. 큐티는 생활 자체입니다. 훈련이 되어야 재미도 있고 유익한 열매를 거둘 수 있습니다. 부모님들이 함께 적극적으로 옆에서 어린 자녀들에게 젓가락질을 가르치듯이 매일 매일의 훈련을 통해 어린 자녀들이 홀로 서게 되는데까지 자랄 수 있게 됩니다. 부모도 하지 않고, 재미없어 하는 QT를 자녀들이 잘하기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먼저 어른들이 QT를 생활화하여 몸에 배인 습관이 되게 하고, 자녀들도 함께 한 배에 타고 갈 수 있게하는 어른들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자녀들에게 숙제물을 챙겨주고, 저녁에는 내일 과제물을 일일이 챙겨주듯이 하나님 앞에서 사는 삶의 자세도 몸소 보여주고 챙겨주어야 합니다. 조용한 시간과 장소, 오늘 하나님께서 나에게 이 성경 말씀으로 말씀하고 있다는 것을 믿는 믿음, 그리고 하나님과 간절히 만나고 싶어하는 뜨거운 마음을 가질 수 있는 QT하는 사람들의 준비물을 잘 챙길 수 있도록 본인도 노력하고 곁에서 도와주어야 합니다.

 

어른들도 마찬가지지만, 어린이들에게 찬양과 기도로 QT를 시작하는 일은 별로 어렵지 않으나, 그 다음 단계인 성경읽기(관찰), 생각하기(해석과 묵상), 실천하기(적용과 계획), 큐티노트 쓰기(정리) 를 어려워합니다. 이 부분에서 서두르지 말고 꾸준한 훈련을 통해 QT하는 재미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판에 박힌 듯한 적용이나 기도 제목은 큐티에 쉽게 싫증내거나 큐티를 유익하지 않게 느끼게 되는 원인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판에 박힌 듯한 말씀에 대한 설명이나 주석에서 달아준 해석이 아닌 관찰이 그만큼 중요한 과정이 됩니다. “하나님께서 어떤 마음으로 이렇게 쓰셨을까?” 묻고, 하루 하루의 생활 가운데 주님이 원하시는 삶의 구체적인 방향과 뜻을 찾을 수 있을 때 구체적인 적용이 나오게 되며 살아계신 하나님의 손길을 느낄 수 있게되는 감사와 기쁨이 넘치게 될 것입니다.

 

 

       
락빌 온가족 훼스티벌 윤희문 2013.02.28
좋은 것을 얻으려면 윤희문 2013.02.14
 
 
 
800 Hurley Ave., Rockville, MD 20850 | Tel.301-838-0766 (교회), 301-838-9445 (목사관) | Fax.301-838-0766
Copyright (c) 2008 Korean Presbyterian Church of Rockvill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