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설교와칼럼 > 디딤돌
 
얼굴
윤희문 2019-01-10 22:58:35 7


 

 

 

 

















                




                


                  피카소의 도자기 그림


                           얼굴

 

                      보이지 않아

                    더 보고 싶은 날

              마음 속에 묻어둔 가시처럼

                  아프게 찌르는 후회

              지울 수 없는 그리움으로

                   가슴에 길을 만들고

               바삭거리는 마음을 달래며

              이제 함께 가지 못할 길에서

                    뒤를 돌아 봅니다  




       
내가 만나야할 사람 윤희문 2019.01.10
평안의 복을 누리십시오 윤희문 2019.01.10
 
 
 
800 Hurley Ave., Rockville, MD 20850 | Tel.301-838-0766 (교회), 301-838-9445 (목사관) | Fax.301-838-0766
Copyright (c) 2008 Korean Presbyterian Church of Rockville All right reserved.